CFFS PRESS
LOGIN JOIN
프로그램

프로그램 : 충무로 초이스

클릭하여 관심 작품을 추가하세요

삼각형의 마음 At the Peak of Our Own Story

안지환 | Korea | 2023 | 90’ | color, b&w

Synopsis

배우들로만 이루어진 산악회인 ‘맘 산악회’는 18년째 매주 북한산에만 오르고 있다. 극장이 쉬는 월요일에 혼자 있지 말자며 배우 손병호를 중심으로 모이기 시작해, 산악회를 오고 간 배우가 백여 명이 넘는다. 모두가 다른 위치에서, 각자의 마음에 아픔과 꿈과 목표를 품고 함께 서울을 지키고 있는 큰 산을 오른다.

Comment

보기에도 아찔한 북한산 암벽 봉우리를 서로의 지지하고 의지하면서 오르는 맘산악회의 등반 장면이 영화의 초반부터 눈길을 끈다. 배우로서 극 속에 캐릭터가 되어 무엇으로든 변신하고, 누군가에게 살아갈 의미를 전달해 주기도 하지만, 정작 자신들은 현실에서 스스로를 돌볼 방법을 모른다. 그래서 대중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지만, 나름 배우로서 내실을 다지고, 홀로 노력하고 있는 그들은 함께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안지환의 다큐멘터리 <삼각형의 마음>은 국민배우 손병호가 주축이 되어서 15년째 북한산을 함께 등반하는 ‘맘(MAM)’ 산악회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북한산의 또 다른 이름인 삼각산은 세 개의 봉우리가 삼각처럼 보이는 데서 유래한다. 영화 초반에 보여주는 화폭으로 담긴 삼각산과 한국 고전영화 속에 서울 어디에서 보아도 후경으로 펼쳐져 있는 삼각산은 서울이라는 욕망의 수도의 중심이 되어 변함없이 버티고 서있다. 갈등과 치유 사이에 균형의 지지대가 되어 산을 오르는 노동으로 지상의 고된 갈등을 해소시켜준다. 동시에 정상에서 한눈에 내려다보는 서울의 모습을 통해 다시 한번 삶으로 돌아가 고군분투할 이유를 상기시켜 준다. 영화는 산악회 몇몇 배우들의 개인사로 들어가 개별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이들이 함께하는 산악회에 강한 동기를 부여해준다. 영화 전반에 흐르는 배경음악과 서울과 북한산을 담은 장면들이 매치되면서 영화 전체가 하나의 화폭 같은 느낌을 준다.

그들의 산행은 등산이라기보다는 삶의 궁지에 몰렸을 때 해답을 모색하기 위한 입산에 가깝다. 혼자보다는 함께라는 플래카드의 문구 같은 주제를 넘어서서 맘회원들의 관계는 생명줄 같은 강한 끈끈함을 보여준다. 정신과 의사 필 스터츠는 인간관계는 산을 오를 때 바위틈에 박는 하켄과 같은 것, 삶으로 다시 돌아갈 때 잡을 수 있는 손잡이 역할을 해준다고 이야기한다. 하켄과 같은 지지대가 되어서 서로를 받쳐주고 잡아주는 맘산악회의 산행을 통해 인간관계의 힘을 느껴본다. (구현정)

Schedule

10월 31일(화) 10:00 [GV]|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김기영관[ART1관] 10층

Director

안지환

Filmography

2014 <분신>
2022 <행진대오의 죽은 원혼들>

CREDIT

감독 안지환
출연 손병호, 이석호, 최문수, 진현광, 김지영
프로듀싱 최정태
촬영 안병우, 김현석, 왕민철, 조영천
편집 손희영
음악 조광호
조감독 전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