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영화제 이모저모

[취재] DAY9-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 '승리호'

2021.10.31


DAY9

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 ‘승리호’

게스트 조성희 감독 X 모더레이터 김보라 감독


 


2021년 10월 30일,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의 마지막 날.

‘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 묻다’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조성희 감독의 <승리호>였다.

모더레이터로 김초엽 작가의 SF 소설 『스펙트럼』을 영화화 중에 있는 김보라 감독이 참여한

이번 <감감묻: 승리호>에서는 조성희 감독과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가 함께 자리해

<승리호>와 한국 SF 장르에 대해 밀도 높은 대화를 주고받았다.



김보라 감독: 두 분 모두에게 드리는 질문입니다.

<승리호>가 나오기 전에 많은 사람들이 한국에서 우주 영화를 할 수 있을까 우려를 많이 했는데 <승리호> 팀이 그걸 훌륭하게 해냈습니다.

<승리호>를 만드신 후 전 세계의 뜨거운 반응이나 리뷰를 통해 많은 감정을 경험하셨을 것 같은데,

한국 최초 우주 영화를 성공적으로 만드신 후의 소회, 인상 깊은 리뷰,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에 대한 감정,

큰일을 마치신 후의 마음들이나 변화에 대해 말씀해 주시면 될 것 같아요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 <승리호> 작업을 하고 넷플릭스로 가는 데까지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저는 다음 작품을 촬영하고 있었습니다.

너무 기대가 많았고 열심히 한 작품인데 넷플릭스에 공개가 되고

감독님이 <승리호>가 전 세계 1위를 했다는 문자를 보내주셨을 때 정말 기뻤던 기억이 납니다. 

조성희 감독: 기억에 남는 반응은 SNS에서 본 댓글이었습니다. 자기 아들 둘이 <승리호>를 너무 좋아해서 여러 번 틀어주고,

떼를 쓰거나 조용히 시켜야 할 때 <승리호>를 틀어준다는 내용의 댓글을 어떤 아버지께서 달아주셨는데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제 영화가 공개되고 나면 빨리 잊기 위해 영화를 다시 못 봅니다. 생각보다 금방 놓아주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공개된 지 꽤 됐으니 좋았던 추억으로 남겨두고 부지런히 다음 영화를 준비하려고 합니다.

 


김보라 감독: 조성희 감독님과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님 두 분에게 공통으로 묻고 싶은 게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SF 영화를 준비하면서 많은 레퍼런스 영화들을 봤습니다.

어느 날 생각이 들었는데 제가 본 SF 영화들이 모두 백인 남성 감독과 거대 자본에 의한 영화였습니다.

그런 다음부터는 다양한 인종과 문화권의 SF 작가들의 작품을 읽었습니다.

그런 작가들을 통해서 혼합된 문화권에서의 SF 작품들을 보고 싶다는 열망이 생겼고요.

두 분이 한국 우주 SF 영화를 만듦에 있어서 기존의 백인, 식민주의 관점이 아닌

다양한 관점이 있는 SF 텍스트를 만들기 위해서 고민을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첫 한국 우주 영화를 만들며 어떤 식으로 새로운 영토나 서사를 만들지에 대해 고민한 과정을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

조성희 감독: 말씀하신 부분이 정말 고민이 많았습니다. 보통 판타지, SF, 초현실 세계관의 영화가 나올 때면 백인이 인간 대표로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이런 주인공들이 한국어를 쓴다면 특별한 사연이 있어야 할 것 같고요.

그래서 <승리호>의 배경과 소재, 그리고 한국인과 한국어와 같은 부분이 위화감을 느끼거나 어색하게 받아들일 수 있겠다는 걱정을 했는데,

저희는 그냥 뻔뻔함으로 돌파하자고 생각했습니다.

영화에 어울리려 하지 말자는 마음을 가지고 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렇게 걱정하지 않아도 됐을 것 같습니다.

관객들은 걱정했던 것보다 포용 범위가 넓고, 세계 관객들은 그렇게 신경 쓰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요즘은 관객들도, 창작자들도 많이 변화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감독님이 영화를 하실 때는 거리낌 없이 상상력을 펼쳐주시길 바랍니다.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 저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지금 말씀하신 부분이 어느 정도 안배가 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거꾸로 백인 남성의 미국적 판타지를 익숙함으로 받아들이고 시작했습니다.

조성희 감독님이 구현해놓으신 독특한 부분들을 어떻게 지금의 관객들에게 익숙하게 느끼게 할 것인가,

그러면서 감독님의 연출을 손상시키지 않는 최선의 방법은 무엇인가를 고민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뭘 그렇게 걱정했나 싶긴 하지만 당시에는 우려하시는 분들이 워낙 많았습니다.

그래도 뻔뻔스러움은 이미 시나리오에 나와있었고, 이걸 어떻게 하면 영화에 안착시킬 수 있을까 고민했던 것 같습니다만, 그 고민이 오래가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 걸 고민하지 말고 더 드라마틱 하게 표현하는 방식으로 감독님과 합의가 되고 작품을 진행했던 것 같습니다.


김보라 감독: ‘승리’에 대한 의미에 대해 얘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조성희 감독님이 씨네21 인터뷰에서 <승리호>의 승리에 대한 의미를 말씀드린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우리 모두 소중하고, 다른 사람보다 못한 이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의미의 말씀이었는데 참 좋았어요.

저 역시 살면서 사회가 짜 맞춘 개념의 승리가 아닌 나 스스로가 선언하는 승리에 대해서 상상과 성찰을 하곤 하는데요.

두 분이 살면서 참된 승리를 느꼈던 순간이나 일화에 대해서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누군가를 깊게 이해할 때나, 제 안의 무지를 깨달을 때입니다.

조성희 감독: 개인적인 생각을 얘기할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예전에는 더 좋은 실적을 내고,

사랑과 관심을 받는 것이었는데, 요새는 ‘어떻게 저 사람을 좋아할 수 있을까’, ‘이해할 수 있을까’로 생각을 고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화 일을 할 때도 얘기하기보단 들으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 어렵습니다. 일단 승리를 해 본 기억이 없는 것 같지만, 따지고 보면 매일 승리를 하고 있지 않나 생각도 들고요.

각자가 무엇을 했든 작은 승리들이 반복되는 것이 승리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어서, 어제도 오늘도 승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김보라 감독: 앞으로 하실 영화 작업에 대해서 얘기해 주실 수 있으면 더 얘기해 주셔도 되고,

여러 편의 영화를 만든 감독으로서 앞으로 영화는 이런 마음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 같은 것을 감독님에게 듣고 싶고,

VFX 슈퍼바이저님에게는 한국 SF 영화에 바라는 점이나 비전, 그리고 지금 하시는 작업이나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 저는 <명량>의 두 번째 이야기인 <한산>이라는 작품을 작업하고 있고,

마지막 이야기인 <노량>이라는 작품을 준비하고 있고요. 차기작은 아마 웹툰 기반의 OTT 플랫폼 작품을 하나 하게 될 것 같습니다.

한국 SF 영화의 비전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제가 <승리호> 촬영이 끝나고 “그냥 다 할 수 있어. 별로 안 비싸.”라고 말을 했던 것 같습니다.

일단 쓰고 말을 하면 뭐가 됐든 만들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으니 그냥 뛰어들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고,

앞으로 한국 영화는 그렇게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성희 감독: 제 목표는 여러 편의 영화를 만들며 은퇴를 늦게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좀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싶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를 제가 먼저 들어야 영화를 하는 작업이 더 재밌고 수월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태도로 연출에 임하려 합니다.



현장에서는 관객들의 세밀한 질문과 VFX에 대한 프로페셔널한 이야기가 오갔지만 다 담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었다.

이번 <감감묻: 승리호> 현장에서는 <승리호>와 한국 SF 장르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영화와 인생, 그 자체에 대한 고찰이 가득했다.

영화와 인생에 대한 이야기로 더욱 단단해진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의

마지막 ‘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는 그렇게 <승리호>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앞으로 더욱 단단해질 영화와 우리들의 삶에 대해 상상하며 스스로 묻고 대답해 보자.

그곳에 우리가 발견하지 못한 새로운 희망이 있을 것이다.

김보라 감독, 조성희 감독, 정철민 VFX 슈퍼바이저와 관객들의 다 담지 못한 이야기를 확인하고 싶다면

네이버TV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충무로미 박영수

사진

충무로미 김다영




공지사항

2023.03.15그동안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을 아껴주신 여러분께 안내드립니...

2022.11.15'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과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11.07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심사표 공개

2022.11.04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CGV명동역 씨네라이...

2022.11.04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THE CMR Awards 수상작 안...

2022.10.30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THE CMR Awards '생중계' ...

상영작 검색

충무로영화제
소식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