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영화제 이모저모

[취재] DAY7-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 '내가 죽던 날'

2021.10.29


DAY 7

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 '내가 죽던 날'

게스트 박지완 감독 X 모더레이터 정윤철 감독



28일 ‘쌀롱 드 씨네마: 감독이 감독에게 묻다’에서는

<내가 죽던 날>의 박지완 감독과 모더레이터 정윤철 감독,

그뿐만 아니라 안지혜 미술감독이 스페셜 게스트로 자리해 영화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현장에서 있었던 소소한 에피소드까지 몽땅 털어주신 바람에 자꾸 웃음을 짓게 되었답니다.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 배우의 열연에 감탄하게 되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은

당신이 ‘인생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이라는 생각을 한 번쯤 해본 어른이라면 반드시 봤으면 하는 작품입니다.


 


정윤철 감독: 개봉한 지 1년이 다 되어가는데 어떠세요. 아쉬움도 많고, 후련함도 남고, 그런가요?

현장에서 스태프들 얼굴 그만 보고 싶었는데 막상 끝나면 안 그렇고.

박지완 감독: 관객들을 못 만나다가 뵈면 정말 감사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스태프분들은 한 번 촬영이 끝나면 다들 다른 일을 하러 가시잖아요. 후반 스태프가 아니라면.

미술감독님도 혼자서 막 그리워하고 그랬어요. (웃음)

다들 나아가는데 저만 남아있는 기분이라서. 이젠 감정을 정리할 때가 되었구나 싶은 참이었는데 마침 불러주셨네요.


정윤철 감독 : <내가 죽던 날>이 아니더라도 연기 잘하는 거로 정평이 난 배우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네요.

이 배우의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으셨나 봐요.

연기 폭이 참 넓은 분인데 특정 역할을 많이 맡으셨다 보니, 이 대본을 받고 무척 설레셨을 것 같아요.

박지완 감독: ‘선배님이 그렇게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하고 드렸습니다.

현수라는 캐릭터가 아주 우울하다는 평을 많이 들었어요.

김혜수 선배님께 드렸을 때는 의외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었지만, 저는 선배님의 슬픈 눈빛 같은 모습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들 김혜수 배우님을 생각하면 <타짜>의 정 마담같이 강한 이미지를 생각하시는데, 저는 아니었어요.

큰 기대를 하고 대본을 드리진 않았어요. 식사하는 도중에 전화를 받았는데 그 이후로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아요.


 


정윤철 감독: 너무 좋아도 기억이 사라질 수 있나요? 그날이 ‘감독님이 죽던 날’?

(일동 웃음)


정윤철 감독: 현수라는 주인공이 모함에 의해서 징계 상태에 처해 있죠.

<내가 죽던 날>은 섬에 갇혀있는 여자아이의 실종사건을 캐다가 결국 자신도 빠져드는 이야기입니다.

무척 인상 깊었던 씬이 있었는데, 꿈속에서 자신이 죽은 모습을 내려다보는 씬이에요.

이런 장면은 비슷한 꿈을 꾸셔서 나올 수 있었던 걸까요?

박지완 감독: 아니오. 저는 그런 적 없어요. 김혜수 선배랑 수다를 떨던 도중에 나온 이야기에요.

자신도 상태가 안 좋을 때 그런 꿈을 꾼 적이 있다고. 처음에는 무슨 반응을 해야 할지 몰라서 듣고 넘겼는데, 집에서 생각해 보니까 눈물이 나오더라구요.

영화를 찍고 대사를 추리는 과정에서 악몽에 대해서 언급하는 게 어떻겠냐고 먼저 제안해 주셨어요.

제 입장에서는 강렬하고, 좋은 이야기이긴 했어요. 하지만 ‘선배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내 영화에 가져와도 되는 걸까?’하는 생각 때문에 많이 고민했어요.

그리고 영화는 무척 오래 남는 거잖아요. 이 결정을 나중에 번복하고 싶으시면 그 책임은 제게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나중에 편집할 수 있도록 대본도 두 버전으로 쓰고, 편집본도 두 개로 저장했었습니다.


 


정윤철 감독: 영화는 섬에서 주로 진행이 됩니다. 작품의 배경 공간에 관해서 설명해 주시겠어요?

안지혜 미술감독: 하나의 섬이 사실 다 다른 곳에서 촬영되었어요.

세진이가 묵은 섬은 서산 웅도, 순천댁은 그 근처, 슈퍼가 있는 공간은 인천의 자월도였어요.

한 섬에서는 이런 공간을 모두 찾을 수 없었어요. 그래서 여건상 너무 멀지는 않지만 가까이 있는 공간들 위주로 찾았어요.

절벽은 신안에서 촬영했습니다. 실제 배경이 되는 공간은 자월도에요.

이렇게 다른 공간을 맞추려고 하니까 동네가 지역에 따라서 집 모양 같은 게 다 달랐어요.

그래도 참 다행이었던 게, 영화에 나오는 공간이 동네에서는 떨어졌다는 설정이라서 어렵지는 않았어요.


정윤철 감독: 감독이라는 존재는 자신이 살아온 이력이나 환경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것 같아요.

감독님께서는 10대 때부터 감독이 되고 싶으셨던 걸까요?

박지완 감독: 그때는 그냥,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소설이든 드라마든.

그런데 항상 영화를 잘 모른다고 생각해서. 영화사에 취직했어요. 영화사 ‘봄’의 마케팅기획팀에.

그만두고 영화 아카데미 시험에 붙었어요. 그리고 쭉 연출부에서 일하면서 감독이 되었어요. 현장이 재미있고 좋았어요.

처음에 일한 <김씨 표류기>는 필름이었고, 다음 <초능력자>은 디지털카메라였어요.

변화가 많은 만큼 결과가 뭔지 궁금했어요.


정윤철 감독: <나를 찾아줘>가 생각났어요. 혹시 레퍼런스로 삼은 영화가 있나요?

박지완 감독: 마케팅팀이 부탁을 했는데, 제가 결국 못 찾았어요.

하지만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한 번도 와보지 않은 길에 와있었으면 좋겠다’하는 야망이 있었어요.

스태프들이 톤 앤 매너를 잡기 어려웠을 거예요.

안지혜 미술감독: 더 진짜 같으려면 섬이 조금 따듯하게 그려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섬 자체는 미스터리 같지만, 사실 극 중에서는 주인공을 받아주는 공간이에요.

서울에서의 현수의 모습은 삭막하게 만들어도, 섬 안에서 위로를 받는 현수만큼은 따듯하게 표현했습니다.


정윤철 감독: 10년 만에 감독으로 데뷔를 하셨잖아요. 현장은 어땠었나요?

박지완 감독: 연출팀으로서 촬영장에 오는 것과 감독으로서 촬영장에 오는 것은 부담감이 천지 차이인 것 같아요.

감독님들이 괜히 선글라스를 끼는 게 아니더라고요. 눈동자가 흔들리는 거 티 안 내려고.


정윤철 감독: 캐스팅할 때 순천댁 역에 이정은 배우님을 바로 생각하셨나요?

박지완 감독: 초반에는 나이가 더 많은 사람을 생각했어요.

하지만 섬에 자발적으로 남으면서도, 세진의 탈출을 돕는 사람이라면 더 젊어져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딱 이정은 배우님께 캐스팅 콜을 보냈는데, 그때 <기생충>이 개봉을 해버린 거예요.

선배님께서 “그래도 의리는 지켜야지” 하시면서 쿨하게 나와주셨어요.

오시자마자 진짜 순천댁 같은 연기를 하셔서 너무 재밌었어요. 언제는 웅도 관광객이 길을 물어보셨대요. 현지 주민인 줄 알고.


 


정윤철 감독: 순천댁 설정을 농인으로 만든 계기가 있나요?

박지완 감독: 바닥까지 가서, 농약을 마시고 후천적으로 말을 잃은 사람이 세진을 응원해 주고 도와줄 수 있었으면 했어요.

그리고 이정은 선배님이 언어를 쓰지 않고 연기하는 걸 보고 싶었고.

이 경우에도 두 가지 버전이 있었어요. 순천댁 대사가 있는 것과 없는 것.


정윤철 감독: 마무리 소감 한마디해 주신다면?

박지완 감독: 이렇게 오랫동안 영화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어서 오래 기억할 것 같습니다.

미술감독님께, 그리고 관객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을 드립니다.

안지혜 미술감독: 관객처럼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감독님께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분명하다고 생각했어요.

영화 못 보셨다면 꼭 봐주세요.



충무로미 이수현

사진

충무로미 강예진, 신인희, 전은서




공지사항

2023.03.15그동안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을 아껴주신 여러분께 안내드립니...

2022.11.15'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과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11.07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심사표 공개

2022.11.04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CGV명동역 씨네라이...

2022.11.04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THE CMR Awards 수상작 안...

2022.10.302022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THE CMR Awards '생중계' ...

상영작 검색

충무로영화제
소식이 궁금하다면?